×
상담문의

052-716-0080

  • 평일 AM 09:00 ~ PM 18:00
  • 런치 PM 12:00 ~ PM 13:00
  • 토,일,공휴일 휴무
계좌안내
  • 기업은행
  • 392-072812-01-025
  • (예금주: 주식회사 울산무인항공)

커뮤니티최고의 교육환경과 교육진으로 전문적인 지식과능력을 겸비한 전문인력양성기관
ULSAN DRONE ACADEMY_

드론뉴스

>  커뮤니티   >   드론뉴스  

울산무인항공- sk에너지 원유저장탱크 점검 (뉴스)

페이지 정보

작성자 울산무인항공 댓글 0건 조회 1,247회 작성일 20-12-09 16:04

본문

검사 정확도‧위험지역 검사 안전성 향상…검사 비용 9억→5000만원 감소


99CFFF405EBCEAF710


출처 : 뉴스 핌


장충체육관이 통째로 들어갈 수 있는 높이 86m의 원유저장탱크 검사를 사람이 아닌 드론이 하는 시대가 열렸다.

SK에너지는 핵심 생산거점인 울산콤플렉스(울산CLX)의 원유저장탱크 점검에 드론 검사기법을 도입했다고 13일 밝혔다.

원유를 수입해 정유공장에 원료로 투입하기 전까지 저장하는 역할을 하는 원유 저장탱크는 울산CLX에만 34기가 있다. 총 저장용량은 2000만배럴로 국내 원유 하루 소비량인 약 240만배럴의 8배 이상을 저장할 수 있다.

원유저장탱크는 원유의 특성상 유증기 등이 발생해 안전을 위해 주기적인 점검은 필수다. 올해부터는 11년 주기의 정기검사에 더해 별도의 중간 검사제를 도입해 실제로 5~6년에 한번씩 검사를 하게 됐다.

지금까지는 34기의 원유저장탱크중 매년 3~4기를 조사했지만이제는 6~8개로 늘어나게 됐다.

75만 배럴 용량의 원유저장탱크는 지름 86m, 높이 22m로 부피 기준으로는 서울 장충체육관을 그대로 집어 넣을 수 있다. 지금까지는 이렇게 거대한 원유저장탱크를 사람이 직접 육안으로 검사를 할 수밖에 없었다. 임시가설물(비계)를 쌓아야 해 그만큼 위험했다.

하지만 드론을 활용하기에는 드론 추락으로 인한 폭발 등의 문제가 걸림돌이었다. 원유저장탱크는 유증기가 발생하는 특성이 있어 작은 충격에도 매우 민감하기 때문이다.

SK 울산CLX는 드론에 낙하산 장착, 공인 기관에서 배터리 충격 테스트 완료, 2차 배터리 폭발 방지를 위한 2중 프로텍터 설치, 2인 1조 운전으로 작동 오류 해소, 전문성과 기술력을 갖춘 울산 내 업체 발굴 등 이중, 삼중의 안전 장비 및 체계를 마련했다.

원유저장탱크 정기검사에 드론을 도입함으로써 ▲육안검사 대비 검사 정확도 향상 ▲높은 곳에 사람이 올라가지 않아도 되는 안전성 확보 ▲탱크 전체를 감싸던 임시가설물 설치 없이도 되는 시간과 비용 절감 등 세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았다.

올해부터 2021년까지 예정된 탱크 30기 검사비용이 약 9억원에서 5000만원 수준으로 대폭 줄어들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통상 75만배럴 규모 원유저장탱크의 검사비용은 기당 최대 1억원이 들었지만 드론을 활용하면 200만~300만원 수준으로 절감할 수 있다. 검사주기 단축으로 인해 두배 이상으로 증가한 검사 물량을 효과적으로 대응할 수 있게 된 것도 큰 성과다.

이번 드론 검사 기법을 주도한 SK에너지 검사2유닛 최혁진 과장은 "드론 검사 도입은 그동안 안전 문제로 당연히 안 된다고 여기던 것을 관련 부서가 애자일하게 움직여 근본부터 다시 파헤쳐 해결한 일하는 방식의 혁신 성과"라면서 "환경오염을 야기시킬 수 있으나, 확실한 검사방법이 없었던 해상 파이프설비 등 SK 울산CLX 내 설비 검사에 드론 활용을 확대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목록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